【논 평】 인천사랑전문직단체협의회는 주민참여예산 정상화에 앞장서야 한다 > 성명/논평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성명/논평

【논 평】 인천사랑전문직단체협의회는 주민참여예산 정상화에 앞장서야 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19-07-03 14:17

본문

인천참언론시민연합
(www.icrealmedia.com)
2019년 07월 03일

【논 평】

- 인천사랑전문직단체협의회는 주민참여예산 정상화에 앞장서야 한다 -

인천사랑전문직단체협의회는 주민참여에산 시 계획형 평화분야 참여기관으로 선정된 곳이다.
인천치과의사회와 의사회, 인천지방변호사회, 건축사회가 모여 만든 조직이다.
여기에 (사)인천시민재단이라는 시민단체도 포함되어 있다.
이들은 올해 안에 10억 원 규모의 ‘평화분야’ 사업을 발굴하게 된다.
서해5도평화수역운동본부, 평화도시만들기인천네트워크 등 인천평화복지연대(평복) 우호 조직 2곳과 함께 한다.

이 협의회가 시 계획형 참여단체로 선정된 날짜는 2019년 4월 04일이다.
그런데 협의회가 출범식을 가진 날짜는 이보다 14일이나 늦은 2019년 4월 18일이다.
공식 출범도 하기 이전에 이미 시 계획형 참여단체로 선정된 것이다.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한가?
협의회에 포함된 (사)인천시민재단을 살펴보자.
인천시민재단 이사장은 ‘건강사회를위한치과의사회(인천 건치)’ 인천 회장 출신이다.
인천건치 회원 중에는 평복 공동 대표를 6년, 3년씩 맡은 인사들이 있다.
지금도 인천건치 회원들 일부가 평복의 중추적 역할을 맡고 있다고 한다.

또 다른 회원은 인천투데이(옛 부평신문, 시사인천) 대표를 역임했다.
현 인천투데이 사장과 평복 공동대표을 겸하고 있는 인물도 인천시민재단 상임이사를 지냈다.
이처럼 인천시민재단과 인천 건치, 평복, 인천투데이는 얽히고설킨 사이다.

지난해 평복이 고문 변호인단을 꾸린다는 소식이 인천 법조계에 나돌았다.
당시에는 “시민단체가 굳이 고문 변호인단까지 필요할까?”라는 의문이 제기됐다.
인천지방변호사회는 올해 인천주민참여예산 시 계획형 평화분야 참여단체로 선정됐다.

내년에는 국회의원 총선거가 있다.
매번 선거 때가 되면 전문가 집단들이 직능단체라는 이름으로 등장한다.
이들은 특정 후보를 지지하거나 선거운동을 돕기도 한다.

위의 협의회 출범식 사진 맨 앞줄에는, 정치인들과 시민단체 인사가 나란히 앉아 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평복 간부출신을 자처하는 민주당 국회의원이 보인다.
협의회와 관련이 없어 보이는 평복 핵심 인사도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오얏나무 밑에서는 갓끈을 고쳐 매지 말라고 했다.
변호사회나 의사회, 건축사회와 같은 전문가들이 염두에 둬야 할 경구다.

이제는 더 이상 오해와 불신을 증폭시켜서는 안 된다.
오히려 전문가들이 나서 인천주민참여예산이 훼손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
서민들의 피와 땀이 서린 혈세가 단 한 푼이라도 낭비되지 않도록 지켜내야 한다.
출범식 때 밝힌 “가난하고 힘없는 이들을 위해 마음과 재능을 내 놓겠다”는 다짐을 실천해야 한다.
인천사랑전문직단체협의회 회원들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


2019년 07월 03일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이 논평은 인천참언론시민연합 홈페이지(www.icrealmedia.com)와 모바일을 통해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언론사 부당행위를 신고하세요! 회원가입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주소: 인천광역시 남동구 구월로 121 전화: 032-228-5580 팩스:032-228-5581 E-Mail: arong95@naver.com

Copyright © www.icrealmedia.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