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 평】 부동산 경기에 매달리는 지역 언론, 시민을 위한 공기(公器)로 거듭나야 > 성명/논평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성명/논평

【논 평】 부동산 경기에 매달리는 지역 언론, 시민을 위한 공기(公器)로 거듭나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324회 작성일 19-02-11 13:51

본문

인천참언론시민연합
(www.icrealmedia.com)
2019년 02월 11일


【논 평】

- 부동산 경기에 매달리는 지역 언론, 시민을 위한 공기(公器)로 거듭나야 -

GTX-B 노선 예비타당성(예타) 면제를 둘러싼 지역 언론의 광풍은 인천일보의 급작스런 논조변화로 일단 잠잠해 졌다.
인천일보는 그동안 철저하게 외면하던 영종-강화 간 서해 평화도로 기사를 지난 8일자 1면에 게재한데 이어, 11일에도 3면 톱기사로 다시 한 번 보도했다.
경영진 교체를 염두에 둔 ‘기회주의적이고 발 빠른 변신’이라고 비판받고 있지만, 어쨌든 남북평화 기조를 거스르지 않는다는 점에서는 긍정적인 측면이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런데 이런 혼란한 보도의 홍수 속에서, 슬그머니 묻힌 황당한 기사들이 곳곳에 남아있다.
대표적인 경우가 기호일보다.
기호일보는 1월 29일 인천지역의 예타 면제 대상사업이 발표된 이후, 이 내용을 빠짐없이 부동산 경기와 연결 짓는 기사를 잇달아 대서특필했다.
당시 정부는 인천시가 신청한 2개 사업 중 영종~신도간 ‘서해 남북평화도로’의 예타를 면제한 반면, ‘송도~마석 간 GTX-B노선’은 면제대상에 제외했다.

그러자 기호일보는 정부 발표 이틀 뒤인 1월 31일, <GTX-B노선 예타 면제 불발...인천 부동산 시장 한파 닥친다>를 1면 톱기사로 게재했다.
이 기사는 GTX-B 노선 면제 불발로 인천지역 부동산 시장 전체가 얼어붙는다고 주장했다.
심지어 이 노선과는 관련이 없는 계양3기 신도시의 부동산 경기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식의 과장된 주장을 늘어놓기도 했다.

기호일보는 이어 그 다음날인 2월 01일자 1면 오른쪽 상단에 <영종~신도 도로 연결 소식에 땅값 들썩>이라는 기사를 게재했다.
“영종지역의 땅값 상승 기대감이 크다”면서 이 지역의 평당 가격과 향후 예상가까지 구체적인 수치를 들어가며 친절하게 설명해 놓았다.
마치 예타 면제 발표를 기다리던 부동산 업자들이 ‘투자자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쓴 글’이라는 느낌을 줄 지경이다.

언론사들이 부동산 경기에 민감하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언론의 입장에서 부동산 경기는 ‘늘’ 좋아야 하고, 이를 위해 과장·허위·왜곡보도도 서슴지 않는다
여기에서 분양·협찬광고도 받아내고, 일부는 직접 사업에 뛰어들거나 이권에 개입해 잇속을 챙겨야 하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지역 언론 사주가 건설 회사를 소유하고 있고, 건설회사가 지역 언론을 인수하는 사례도 늘어나고 있다.
언론이 사회구성원 모두를 위한 ‘공기’라는 사실 따위는 중요하지 않다.

이번 예타 면제를 바라보는 언론의 올바른 시각은 ‘무분별한 예타 면제가 궁극적으로 시민들의 부담으로 돌아온다’는 사실을 지적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이런 비판을 지역 언론에게 기대하기는 애초부터 불가능했다.
그렇더라도 예타 면제를 모조리 부동산에 연결 짓는 ‘장사치’ 수준의 보도는 삼갔어야 했다.
차라리 여타 지역신문과 같이 ‘예타 면제를 받아오라’고 떼를 쓰는 편이 좋았을지도 모른다.

기호일보는 시 보조금을 횡령사건으로 사장이 징역형을 선고받아 현재 집행유예 기간 중이고, 사업국장은 장기간 수감생활을 벗어나지 못하는 상황이다.
다행히 기호일보 사장이 자신의 책임을 일부 인정하고 인천언론인클럽 회장직을 내려놓았다고 한다.
그렇다면 신문제작에 있어서도, 시민의 편에선 ‘공정하고 객관적인 충실한 보도’에 힘써야 할 것이다.
인천 지역 언론의 독자 입장에서 기호일보 구성원들에게 다시 한 번 당부한다.

==> 관련기사

[기호일보 1월 31일 1면]
GTX-B노선 예타 면제 불발… 인천 부동산 시장 한파 닥친다
http://www.kihoilbo.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790047

[기호일보 2월 01일 1면]
영종~신도 도로연결 소식에 땅값 들썩
http://www.kihoilbo.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790313


2018년 02월 11일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이 성명은 인천참언론시민연합 홈페이지(www.icrealmedia.com)와 모바일을 통해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언론사 부당행위를 신고하세요! 회원가입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주소: 인천광역시 남동구 구월로 121 전화: 032-228-5580 팩스:032-228-5581 E-Mail: arong95@naver.com

Copyright © www.icrealmedia.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