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언론사들의 통렬한 자기반성을 촉구 한다. (2018.09.04.화요일) > 성명/논평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성명/논평

인천지역 언론사들의 통렬한 자기반성을 촉구 한다. (2018.09.04.화요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18-09-26 22:49

본문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언론모니터보고서
(2018.09.04.화요일)


【성  명】

- 인천지역 언론사들의 통렬한 자기반성을 촉구 한다 -

인천지역 언론사인 경인일보, 중부일보, 기호일보가 지난달 28일 인천지검으로부터 시 보조금 행사와 관련해 압수 수색을 받았다.
하지만 인천지역 언론들은 이에 대해 일제히 침묵을 지키고 있다.
일주일이 지나도록 인천뉴스 등 일부 인터넷 언론사를 제외하고는 아무런 보도도 내놓지 않고 있다.
시 보조금 사용 문제로 압수 수색을 당한 신문사들은 여전히 보조금을 받아 벌이는 이벤트를 자사 지면에 큼지막하게 광고하고 있다.
경인일보는 4일자 13면에 자사와 인천시,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공동 주최하는 송도국제마라톤 대회를, 중부일보는 4면에 용인시, 용인문화재단과 공동 주최하는 용인재즈페스티벌 광고를 각각 게재했다.
기호일보는 20면 전면에 수원시 등과 공동 주최하는 뉴스포츠 체험대회를, 7면에 용인시와 공동 주최하는 용인시장배 전국바둑대회를 각각 광고했다.
이들과 함께 수사선상에 올라 있는 경기일보는 같은 날 16면에 오산시와 자사가 공동 주최하는 오산 독산성 마라톤대회 광고를 전면을 털어 게재했고, 20면에는 자사가 후원하는 이천시 마스터즈 수영대회 광고를 실었다.
인천일보는 검찰의 수사가 진행되는 와중에도, 이런 저런 잡음이 일고 있는 인천연감 판매 광고를 20면 전면에 게재했다.
특히 가장 강도 높게 수사를 받고 있는 중부일보는 지난 3일자 1면과 4면 톱기사로 자사가 주최하는 ‘인천 출산 육아 페스티벌’ 홍보기사를 대문짝만하게 홍보하고 나섰다.
그러면서도 자신들이 이런 행사의 보조금 사용 문제로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고 압수수색까지 받았다는 사실은 단 한 줄도 보도하지 않고 있다.
더 큰 문제는 다른 언론사들의 태도다.
인터넷 언론을 통해 인천지역 언론사들이 압수수색을 당했다는 사실을 분명히 알고 있는 방송사와 전국 언론, 인천지사를 두고 있는 연합뉴스도 침묵의 대열에 동참하고 있다.
하루 전인 지난 3일 한겨레신문이 보도한 것 이외에는 지금까지 단 한마디 언급도 없다.
이런 침묵의 카르텔은 자신들도 유사한 사안으로부터 자유롭지 않다는 공범의식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의심을 받기에 충분한 행동이다.
언론사간 건전한 보도경쟁과 상호비판은 고사하고, 서로 약점과 범죄를 덮어주는 비겁한 ‘동종 업종 의식’은 결코 방치할 수 없는 문제다.
인천참언론시민연합은 이번 압수 수색 이전부터 수차례의 성명과 논평을 통해 경고를 계속해왔고, 압수 수색 다음날인 29일에도 성명을 내고 철저한 수사와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하지만 인천 언론은 지금까지도 최소한의 반성의 기미나 자중하는 모습을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
이에 인천참언론시민연합은 이번 수사를 단행한 인천지검과 해당 언론사에게 다음과 같은 사항을 요구한다. 

- 시 보조금 행사 비리와 관련해 검찰의 압수 수색을 당한 경인일보, 중부일보, 기호일보는 그 진상을 낱낱이 밝히고 즉각 시민에게 사과하라.
- 인천 지검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그동안 광범위하게 자행돼온 지역 언론사의 범죄행위를 한 치도 남김없이 명명백백하게 밝혀내야 한다.
- 인천 언론은 동종 업종 간 침묵의 카르텔이라는 적폐를 깨고 정확한 사실을 보도해 무너진 언론 윤리를 바로 세울 것을 촉구한다.

인천참언론시민연합은 인천지검의 이번 수사 과정을 끝까지 지켜 볼 예정이며, 만약 검찰의 수사가 미진할 경우, 우리 단체가 확보하고 있는 언론사의 내부 비리를 공개해 지역 언론 비위를 근본적으로 뿌리 뽑는 기회로 삼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혀둔다. 


【주요 보도】

◇경인일보
재해·대중교통 이용 중 사망 1천만 원… 시민 모두에 보험금 지급
http://www.kyeongin.com/main/view.php?key=20180903010000868

◇기호일보
"첫 고시부터 잘못된 법리 적용… 가정오거리 개발은 무효"
http://www.kihoilbo.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767136

◇인천일보
무상급식 마지막 퍼즐 '사립유치원' 끼우나
http://www.incheon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903225


【제보를 기다립니다】
언론의 왜곡·편파 보도나 기자들의 광고, 향응, 촌지 요구 등 사이비 행각을 발견하시면 언제든 인천참언론시민연합에 연락해 주십시오. 또한 언론사 내부의 광고 강요, 부당한 처우 등 사이비 행각과 근로기준법 위반 실태에 대해서도 제보 바랍니다. 제보자의 신분은 절대적으로 보호해 드립니다. ▲제보 문의 arong95@daum.net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8-09-29 15:36:23 성명/논평에서 이동 됨]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8-09-29 16:12:49 성명/논평에서 이동 됨]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8-09-29 16:16:13 성명/논평에서 이동 됨]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언론사 부당행위를 신고하세요! 회원가입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주소: 인천광역시 남동구 구월로 121 전화: 032-228-5580 팩스:032-228-5581 E-Mail: arong95@naver.com

Copyright © www.icrealmedia.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