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의 혈세가 들어가는 언론사 수익행사, 철저한 검증 거쳐야 (2018.07.26. 목요일) > 성명/논평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성명/논평

시민의 혈세가 들어가는 언론사 수익행사, 철저한 검증 거쳐야 (2018.07.26. 목요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18-09-26 23:01

본문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언론모니터보고서
(2018.07.26. 목요일)

【논  평】
 
- 시민의 혈세가 들어가는 언론사 수익행사, 철저한 검증 거쳐야 -

경인일보와 인천일보, 경기일보는 지난 24일, 1면 상단에 자사에서 주최하는 수익성 이벤트 행사를 일제히 게재 했다.
언론사가 주최하는 행사가 공익성을 띄고 있다면, 이를 나무라기만 할 수는 없는 일이다.
하지만 시의 예산이 투입되거나 횡령 또는 세금 탈루, 적절성 문제 등이 제기된다면 양상은 달라진다.

언론사의 수익성 행사에 대해서는, 크게 두 가지 문제가 지적된다.
첫 번째, 자사의 수익을 위해 개최하는 행사를, 자신들의 신문 1면에 게재한다는 점이다.
행사가 끝난 뒤에는, 낯 뜨거운 홍보성 기사를 몇 개면에 걸쳐 도배질한다.
심지어 어떤 지역 신문은 무려 5개 면을 자사 행사 홍보로 채우기도 한다.
참언론시민연합이 이미 지적한 바와 같이, 신문의 지면은 그 회사가 제멋대로 주무르는 개인 재산으로 치부돼서는 안 된다.
신문은 그 지역사회 모두가 공유하는 공공재이며, 그 지역의 구성원들을 위해 사용되어야 한다.
되풀이 말하는 것이 불편하니, 전문가의 말을 빌려 본다.
“언론은 민간 영역이지만 동시에 공공재이며, 정부와 구별되는 목소리로 공적 영역을 감시하고 진작시키는 책임과 의무가 있다”
이택광 경희대 영미문화학부 교수의 ‘언론의 공공성’에 대한 설명이다.

두 번째는 이런 언론사 주최 이벤트 행사는 대부분 시청을 비롯한 관련단체를 공동주최로 끌어 들여 지원을 받고 있다는 점이다.
언론사에 지원되는 공공기관의 예산은 시민의 혈세로 조성된다.
그런데도 이에 대한 별다른 견제나 검증 장치를 갖추고 있지 못한 것이 현실이다.
행사가 끝난 뒤 반드시 거쳐야 할 회계처리도 불투명하기 짝이 없다.
실제로 청주지검은 지난 2016년 9월, 자치단체로부터 마라톤 행사 보조금 등을 지원 받아, 회사 운영비 등으로 쓴 혐의로 지역 언론사 5곳의 대표와 간부 등 16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한 달 전인 2018년 6월에는, 전주지검이 자치단체의 행사보조금을 횡령하는 등의 혐의로 언론사 편집국장 3명을 구속하고 기자 등 언론사 관계자 19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인천일보에서도 이미 사내 마라톤 행사 관련 부서에서 횡령 사건이 발생해, 고위직 직원이 벌금형을 선고 받았으며, 다른 언론들에게도 의심의 눈초리가 쏠리고 있다.

24일 인천 언론이 1면에 자사 수익성 이벤트를 올리는 것을 시작으로, 언론사의 가을 수익 행사 경쟁이 불붙었다.
인천참언론시민연합은 타 지역에서 벌어지는 이 같은 언론사들의 범법행위가 인천지역에서도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자들의 제보와 통계 발표, 예산 편성 감시 등의 활동을 광범위하게 전개해 나갈 것이다.

==>◇ 1면에 자사 수익성 이벤트 일제히 홍보한 인천일보, 경기일보, 경인일보
http://icmedia.co.kr/data/file/300_01/thumb-1890318252_H3d802ks_9d2c3a460953f57d70852374cb8d9fe1d3fd55ee_600x450.jpg


【주요 보 도】

◇인천일보
-인천국세청 신설 사실상 확정-
http://www.incheonilbo.com/?mod=news&act=articleView&idxno=820224#08hF

◇경인일보
-검단신도시 부지 ‘완전한’ 고려청자 나왔다-
http://www.kyeongin.com/main/view.php?key=20180725010008880

◇기호일보
-드론기업 제품개발 힘써도 시제품 띄워 볼 땅조차 없다-
http://www.kihoilbo.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761708


【제보를 기다립니다】
언론의 왜곡·편파 보도나 기자들의 광고, 향응, 촌지 요구 등 사이비 행각을 발견하시면 언제든 인천참언론시민연합에 연락해 주십시오. 또한 언론사 내부의 광고 강요, 부당한 처우 등 사이비 행각과 근로기준법 위반 실태에 대해서도 제보 바랍니다. 제보자의 신분은 절대적으로 보호해 드립니다. ▲제보 문의 arong95@daum.net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8-09-29 15:32:31 성명/논평에서 이동 됨]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8-09-29 16:12:16 성명/논평에서 이동 됨]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8-09-29 16:15:43 성명/논평에서 이동 됨]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언론사 부당행위를 신고하세요! 회원가입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주소: 인천광역시 남동구 구월로 121 전화: 032-228-5580 팩스:032-228-5581 E-Mail: arong95@naver.com

Copyright © www.icrealmedia.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