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언론들은 지면 사유화를 중단하고, 시대적 요구인 언론개혁에 나서야 한다. (2018.06.25.월요일) > 성명/논평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성명/논평

인천지역 언론들은 지면 사유화를 중단하고, 시대적 요구인 언론개혁에 나서야 한다. (2018.06.25.월요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18-09-26 23:08

본문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언론모니터보고서
(2018.06.25.월요일)


【논  평】

-인천지역 언론들은 지면 사유화를 중단하고, 시대적 요구인 언론개혁에 나서야 한다-

인천지역 일간지들이 자신들이 주최하는 행사를 자사 지면에 대대적으로 홍보하는 ‘지면 사유화’에 멈추지 않고 있다.
인천일보와 중부일보는 25일자 1면 톱기사로 각각 자사가 주최하는 행사 기사를 사진과 함께 대문짝만하게 보도했다.
먼저 중부일보는 지난 23일 청라호수공원에서 자사가 주최한 ‘2018 청라 굿마켓’ 행사를 1면 톱기사와 사진, 11면 화보 등 2개면에 각각 보도했다.
하지만 이 정도는 인천일보와 비교하면 애교로 봐줄만 한 수준이다.
인천일보는 자사가 지난 24일 개최한 제18회 강화해변마라톤 대회 기사를 1면 톱기사와 사진, 3면 사진, 16면 전체 화보, 17면 행사기사와 사진, 18면 톱기사와 사진 등 무려 5개면에 걸쳐 대서특필했다.
인천일보 전체 지면에 20면에 불과한 점을 고려하면, 전체 지면의 1/4 가량을 자사 행사 기사로 도배하듯 게재한 것이다.
언론사의 지면은 언뜻 보기에 사주나 경영진, 소속 직원들의 소유로 착각하기 십상이다.
하지만 언론이 공공재라는 점에서, 결코 자신들이 사적 이해와 이익을 위해 사용해서는 안 된다.
권력과 자본을 감시하고 시민들의 알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시민들의 눈과 귀와 입을 대신해야 하는 소명을 부여받고 있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국가와 사회는 언론의 자유라는 특권을 그들에게 부여하고, 갖가지 배려를 아끼지 않고 있다.
그렇다면 언론은 마땅히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시민들의 삶의 현장을 누비며 공정하고 객관적인 뉴스를 생산하고 보도하는데 매진해야 한다.
하지만 인천지역 언론들은 자사의 지면이 마치 자신들의 사적 소유인 양, 자사의 사주를 홍보하거나 자사가 주최하는 행사로 지면을 채우는 행위를 아무 거리낌 없이 되풀이하고 있다.
이를 제어하기 위한 사내의 장치가 없는 것은 아니다.
정상적인 신문사 내에는 노동조합이 관장하는 민주언론실천위원회가 대부분 존재한다.
자사의 편파, 왜곡보도나 지면의 사유화를 차단하는 기구다.
그런데 인천일보를 보면, 민주언론실천위원회를 통해 지면사유화를 막아 내야 할 노조위원장이, 오히려 회사의 지면 사유화에 앞장서고 있다.
인천일보가 주최한 강화해변마라톤 대회 관련 1면 톱기사를 쓴 기자가 바로 인천일보 노조위원장이다.
지난 3월 25일 최악의 미세먼지 속에 강행돼 인천시민들의 원성을 산 인천일보 주최 하프마라톤 대회 1면 톱기사도 역시 인천일보 노조위원장이 작성했다.
그 정도가 얼마나 심했으면, 지역의 한 인터넷 매체가 ‘인천일보 노동조합은 공범자였을까?’ 라는 비판기사를 게재했겠는가?
얼마 전 깨어있는 시민들이 직접 나서 수구세력을 철저하게 심판한 6·13 지방선거가 끝났다.
이제는 사회의 전 분야로 개혁의 불길이 번져 갈 것이 분명하다.
인천지역 언론들도 이런 현실을 알고 있다면, 서둘러 스스로의 개혁에 나서야 한다.
만약 언론개혁이라는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요구를 외면한다면, 외부의 엄청난 개혁의 불길이 그들을 한 순간에 집어 삼킬 것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 ◇인천일보
-열여덟 살 강화해변마라톤 세계와 통하다-
http://www.incheonilbo.com/?mod=news&act=articleView&idxno=815936#08hF

==> ◇중부일보
-'나눔축제' 청라굿마켓, 2만5천여 시민 즐겼다-
 http://www.joongboo.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261766


【주요 보도】

◇경기일보
-민선 7기 박남춘號 첫 인선 ‘쏠린 눈’
반칙 없는 공정인사 원칙 막바지 구상
http://www.kyeonggi.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489495

◇경인일보
-'서울시의 협치 모델' 인천시에 도입한다-
박남춘 당선자, 인수위 주문 사항, '시민사회 인사 대거 영입 차별화',
시장 책임회피 수단 악용 우려도
http://www.kyeongin.com/main/view.php?key=20180624010009117

◇기호일보
-인천대 학과별 정원 조정 불가피… ‘진통 예고’-
박남춘이 내세운 공약 ‘해양전문 단과대학 신설’ 가능할까
http://www.kihoilbo.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756964


【제보를 기다립니다】
언론의 왜곡·편파 보도나 기자들의 광고, 향응, 촌지 요구 등 사이비 행각을 발견하시면 언제든 인천참언론시민연합에 연락해 주십시오. 또한 언론사 내부의 광고 강요, 부당한 처우 등 사이비 행각과 근로기준법 위반 실태에 대해서도 제보 바랍니다. 제보자의 신분은 절대적으로 보호해 드립니다. ▲제보 문의 arong95@daum.net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8-09-29 15:30:43 성명/논평에서 이동 됨]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8-09-29 16:11:50 성명/논평에서 이동 됨]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8-09-29 16:15:29 성명/논평에서 이동 됨]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언론사 부당행위를 신고하세요! 회원가입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주소: 인천광역시 남동구 구월로 121 전화: 032-228-5580 팩스:032-228-5581 E-Mail: arong95@naver.com

Copyright © www.icrealmedia.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