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일보, 선거 막판까지 ‘유정복 구하기’에 나서나 (2018.6.11.월요일) > 성명/논평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성명/논평

인천일보, 선거 막판까지 ‘유정복 구하기’에 나서나 (2018.6.11.월요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18-09-26 23:20

본문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언론모니터보고서
(2018.6.11.월요일)

【논 평】

-인천일보, 선거 막판까지 ‘유정복 구하기’에 나서나-

인천일보의 유정복 감싸기가 6·13 지방선거 막판까지 계속되고 있다.
특히 자유한국당 정태옥 전 대변인의 ‘이부망천’ 발언과 관련해서는, 아예 ‘유정복 일병 구하기’에 나선 듯 한 모양새다.
인천일보는 11일자 1면에 ‘자나 깨나 입조심 … 예상 못 한 변수 터질라’란 제목으로 정 의원의 ‘이부망천’ 발언을 보도했다.
하지만 기사의 내용은 인천시민들의 분노와 상실감을 대변하는 것이 아니라, 이 문제로 타격을 입을 자유한국당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를 더 걱정하는 논조로 일관하고 있다.
인천일보는 이 기사의 서두에서 ‘이부망천’ 발언이 나오게 된 과정을 설명했다.
문제는 그 다음부터다.
인천일보는 이 발언에 대한 인천지역의 거센 비판 여론을 먼저 소개하지 않고, 유 후보의 변명과 대처방안을 앞장세웠다.
유 후보와 자유한국당 소속 인천 국회의원들의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을 소상히 보도하며, 이들의 입장을 전달하는데 주력한 것이다.
자존심에 씻기 힘든 상처를 입은 인천시민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보듬어 안기’보다는, 유 후보를 지키는 일이 더욱 급했던 것으로 보인다.
더욱 심각한 것은 기사 말미에 ‘원로’ 등을 내세운 출처 불명의 인터뷰 내용이다.
인천일보는 ‘이와 관련, 원로 등 지역 일각에서는 "타 지역 국회의원의 발언을 정치적으로 악용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이번 선거가 개인의 당파나 배경을 떠나 진정 인천을 위해 일할 수 있는 사람을 뽑는 계기가 되도록 지혜를 모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누가 봐도, 정태옥 의원의 발언으로 난처해진 ‘유정복 후보 구하기’를 위해 급조된 문구라는 것을 쉽게 눈치 챌 수 있다.
참언론시민연합은 이 기사가 작성되는 과정에서, 지난 지방선거 때 유정복 후보 캠프 특보로 활동한 현 인천일보 황보은 사장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의혹을 결코 가볍게 넘길 수 없다.
또한 이런 기사를 1면에 게재하는 인천일보 편집국장의 책임도 묻지 않을 수 없다.
인천일보는 얼마 남지 않은 선거기간 만이라도 유정복 후보 대변지 역할을 중단하고, 이번 기사로 상처받은 인천시민들에게 사죄해야 한다.
또한 인천일보 기자들도 대주주와 사주의 눈치를 보며 자신들의 명예를 스스로의 손으로 실추시키는 현 상황을 더 이상 방치하지 말고, 정론보도를 위해 과감한 자정의 목소리를 내 줄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
     
===≫ ◇ 인천일보
-[6.13 지방선거] 자나 깨나 입조심 … 예상 못 한 변수 터질라-
http://www.incheonilbo.com/?mod=news&act=articleView&idxno=814238



【주요 보도】

◇경인일보
-[이혼하면 부천, 망하면 인천…]한국당 정태옥 의원 '인천 비하' 막말… 불붙은 비난 여론-
http://www.kyeongin.com/main/view.php?key=20180610010003320

◇중부일보
-정태옥 '이부망천' 발언… 인천시장 선거전 막판 변수로 -
http://www.joongboo.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258236

◇경기일보
-인천지역 사전투표율 17.58%… 전국 4번째로 낮아-
옹진군 36.82% 최고 기록
http://www.kyeonggi.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484832

◇기호일보
송도 쓰레기집하장 이전 삐꺽...입주민 분통
http://www.kihoilbo.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754966



【제보를 기다립니다】
언론의 왜곡·편파 보도나 기자들의 광고, 향응, 촌지 요구 등 사이비 행각을 발견하시면 언제든 참언론시민연합에 연락해 주십시오. 또한 언론사 내부의 광고 강요, 부당한 처우 등 사이비 행각과 근로기준법 위반 실태에 대해서도 제보 바랍니다. 제보자의 신분은 절대적으로 보호해 드립니다. ▲제보 문의 arong95@daum.net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8-09-29 15:29:55 성명/논평에서 이동 됨]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8-09-29 16:11:50 성명/논평에서 이동 됨]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8-09-29 16:15:29 성명/논평에서 이동 됨]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언론사 부당행위를 신고하세요! 회원가입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주소: 인천광역시 남동구 구월로 121 전화: 032-228-5580 팩스:032-228-5581 E-Mail: arong95@naver.com

Copyright © www.icrealmedia.com All rights reserved.